한국만화박물관, 힙합으로 물들다

5월 11일, 진조크루 비보이 공연 및 그래피티 작가 심찬양 라이브 페인팅 공연 진행

가족 단위 관람객을 위해 그래피티 체험 및 힙합 굿즈 만들기 등 무료 체험 공간 운영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4/05/10 [11:24]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 이하 진흥원)은 가정의 달을 맞아 한국만화박물관(이하 박물관)에서 511만화로 만나는 힙합전시 개막식 부대 이벤트로 비보잉 및 랩 공연과 그래피티 라이브 페인팅, 전시와 연계한 무료 체험 공간을 운영한다.

 

비보잉 공연은 국가대표로 선정된 윙이 속한 비보이 공식 랭킹 1위 팀인 진조크루의 무대와 넉살, 던밀스 등이 속한 VMC 크루의 수장인 래퍼 딥플로우(Deepflow)와 같은 소속의 래퍼 오디(ODEE)의 랩 공연으로 힙합의 소울을 느껴본다.

 

드로잉 공연은 흑인 여성한복이라는 생소한 소재를 통해 한국적 아름다움을 세계에 알려 명성을 얻은 크래피티 심찬양 작가의 라이브 페인팅 쇼가 박물관 야외광장에서 진행된다. 관람객 모두가 눈과 귀로 즐기며 함께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박물관 야외광장과 2층 체험교육실에서는 그래피티 체험과 힙합 굿즈 만들기 등 관람객이 우천 시에도 직접 그리며 다양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5월 한 달간 운영한다.

 

만화콘텐츠실 김선미 실장은 부천시가 집중적으로 육성 중인 문화산업인 만화와 비보잉을 접목한 전시를 준비하며 기획한 이번 전시를 관람객 모두 보고, 즐겨주시기 바란다. 나아가 이번 전시를 통해 힙합을 만화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성철 시의원 시정질문 “市가 중동신도시 투기과열 조장해선 안돼”
1/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