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김포골드라인 전동차 증차사업 국비확보 순조로운 첫발

김포시 공무원들의 노력과 김병수시장의 집념으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예산안 회부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3/11/17 [09:26]

 

 

1524년 국회 예산안 심사의 첫 단계인 국토교통부 소관 예산결산기금심사소위원회에서 김포 골드라인 전동차 증차사업비 100억원이 수용되어 국비확보에 대한 순조로운 첫발을 내디뎠다.

 

김포골드라인 초과밀 안전문제 해소를 위한 방안으로 김포시에서 진행중인 전동차 증차사업에 투입되는 예산은 총 993억원이다. 현재 진행되고있는 6편성 12량 증차사업의 총사업비는 483억원이며, 그 중 331억원이 이미 투입되어 2024. 6월 순차적 운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혼잡도가 극심해짐에 따라 5편성 10량 증차를 추가로 계획했고, 따라서 현재 총 510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며 최소한 내년에 계약해야 할 증차비용 100억은 빠른시일 내 확보가 되어야 하는 상황이다.

 

이번 소위통과를 시작으로 100억의 예산을 확보하게 될 경우 골드라인 전동차를 차질없이 순차적으로 투입완료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현재 최대 280%에 달하는 혼잡도를 최대 150%까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골드라인 증차사업의 경우 예산지원가능 명분이 법적으로 명시되어 있지않아 어려움을 겪었으나 김포시 공무원들의 노력과 김병수시장의 집념으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예산안에 회부할 수 있었다. 김병수 시장은 골드라인 초과밀 안전문제에 대해 국회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원해 주시는 것 같다이제 첫걸음을 떼었을 뿐이고 예산확정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국비확보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성철 시의원 시정질문 “市가 중동신도시 투기과열 조장해선 안돼”
1/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