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이슈] 부천-서울 편입 이슈 '후끈', 국민의힘, 부천 서울시 만들기 적극 추진

국민의힘 부천시 4개 당협위원장 및 시의원 … 시민의 뜻 모아, 부천시를 서울특별시로!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3/11/07 [15:37]

 

 

국민의힘이 경기도 김포시의 서울 편입 당론 추진을 발표한 데 이어 '메가시티 서울'로의 통합 검토 대상을 다른 도시로까지 확대하면서 서울과 인접한 도시들이 들썩이고 있는 간운데 부천 국민의힘 당협위원장들과 시의원들이 부천시도 서울 편입을 요구하고 나섰다.

 

7일 오전 11시 부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국민의힘 부천시 4개 당협위원장과 시의원들은 '시민의 뜻 모아, 부천시를 서울특별시로!' 캐치플레이즈를 내걸고 부천시를 서울특별시와 통합하기 위한 첫발을 내딛는 의미 있는 출발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비장한 각오로 시민 여러분들 앞에 섰다면서 부천시를 서울특별시와 통합하기 위한 첫발을 내딛는 의미 있는 출발을 시민 여러분들과 함께 하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천이 언제부터인가 서울의 배드타운이 되었습니다. 인구문제를 비롯해 재정자립도 지속적인 추락 등, 삶의 질이 날로 열악해지고 있습니다. 젊음이 사라져가고 활력을 잃어 가는 도시가 되었습니다. 부천이 언제까지 서울과 인천의 틈바구니에서 움츠려야 합니까?“라며 '서울 편입'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부천 시민 수십만 명 이상이 서울로 출퇴근하는 현실을 감안할 때, 생활·문화권을 바꿔 행정구역에 대한 괴리[乖離]를 해소하는 건 부천 시민에 대한 정치인의 도리이자 의무입니다. 이제, 부천은 주거 및 교통·교육·복지 등 새로운 미래를 위해 약동하는 희망의 원대한 꿈과 미래도시가 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부천시장은 당파 의식을 과감히 벗고, 세계적 트렌드인 메가시티를 위한 대승적 차원에서 시장으로서의 막중한 책임과 성실한 의무를 저버리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발상의 전환을 통한 부천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미래 청사진을 위해, 국민의힘 중앙당과의 긴밀한 협조와 공조 체재를 바탕으로 부천 시민의 뜻을 모아 서울특별시와의 통합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특히 이들은 서울시와의 통합을 위해, 특별법을 정부 입법이 아닌 의원입법을 통하여 조속히 추진할 것이라며 특별법에는 반드시 서울시 산하에 자치시 및 자치구를 둘 수 있도록 하여 부천 시민의 정체성과 역사성을 반드시 유지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 후 질의응답에서 부천시정 송윤원 당협위원장은 서울시와의 통합에서 부천시의 명칭은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다. 절대 서울시 부천구가 아닌 서울특별시 부천시로 불리워 질 수 있다면서 처음에는 조금 어색할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점점 익숙해 질 것이라며 다른 위성도시들보다 부천이 서울편입이 부정적인 측면보다 긍정적인 측면이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영석최환식 당협위원장은 '서울편입론이 총선용 이슈로 악용되고 있다'는 부정적 시각에 대하여 기자의 질문에 이는 민주당이 프레임을 씌우는 것이라며 총선용 이슈인지 아닌지는 시민이 판단하게 될 것이다. 총선 이후에도 될 때까지 서울편입을 추진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 후 전화통화에서 부천시갑 이음재 당협위원장은 부천이 '서울 편입'되면 좋은 점에 대하여 도시경쟁력이 높아진다.(선진행정, 정치 교육도입) 복지 향상 및 삶의 질이 좋아진다(다양한 복지혜택, 교통환승비용 절감, 서울진입 편리, 교육권역이 넓어진다. 목동으로 이사를 안가도 된다) 품격높은 수도 서울시민으로 자긍심등이 높아진다(서울시의회와 브랜드 활용, 도심주거 환경정비 등 관련법규 활용이 용이하다.)면서 다양한 이유를 쏟아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청운면 신론1리(세터), 중복 맞아 경로당 어르신 삼계탕 대접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