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김포시보건소, 찾아가는 야간 홍보 릴레이

- 말라리아,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 -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6/23 [11:32]

 

 

김포시 보건소(소장 최문갑)는 지난 16일 걸포동 중앙공원에서 말라리아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한 야간 홍보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저녁 시간 공원을 이용하는 주민에게 말라리아 예방 안내 리플렛과기피제, 전자모기채 등 홍보물을 배부하고, 말라리아 인지도 설문조사를 병행하여 실시하였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말라리아 퇴치사업 개선 방안 마련 등에 활용 될 예정이다.

 

3급 감염병인 말라리아는 말라리아 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질환으로, 주로 경기 및 강원 북부지역, 인천에서 5월부터 10월 사이에 환자가 많이 발생한다. 오한, 고열, 발한등 증상이 48시간 주기로 반복되는 것이 특징이며, 잠복기가 7일~12개월까지 다양하므로모기에 물린 후 오랜 기간이 지난 후에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말라리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간활동 자제 ▲운동후엔 샤워 ▲밝은색의긴옷 착용 ▲기피제와 살충제 사용 ▲모기 서식처 제거 ▲방충망 정비 등을준수하여야 한다.

 

구영미 보건행정과장은 “말라리아 예방을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예방수칙 준수가 가장 중요하고, 발열 등 의심증상 발생 시 가까운 의료기관이나 보건소를 방문하여 진료 받을 것”을 당부했다.

 

김포시 보건소는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모기 방역과 더불어 예방 홍보를 강화하고 있으며, 9월까지 야간 활동이 잦은 공원, 캠핑장, 낚시터 등 대상으로 캠페인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부천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시정살림 꼼꼼히 챙겨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