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제보] 원미북측 3080 공공복합사업 ‘난항’

비대위, “권리가액 전무한 주민협의체 회장 출마가 왠말?”

원미사거리 북측 비대위, 주민협의체 대표 및 임원 투표 거부 운동 돌입

비대위, “관 주도 일방적인 사업인 공공복합 사업은 해제만이 해결책”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5/26 [19:26]

 

 

 

 

속보= 원미사거리 북측 3080 공공재개발 사업이 주민협의체 대표 및 임원 투표 거부 운동 추진으로 인해 난항을 겪으면서 사업 추진 철회에 힘이 실리고 있다.

 

원미사거리 북측 3080 공공재개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525주민협의체 대표 및 임원 선출 투표를 거부합시다라는 제목의 문건을 배포하면서 공공재개발 철회를 위한 강력한 투쟁 입장을 밝혔다.

 

비대위는 주민협의체 구성의 대표 및 임원에 대한 투표가 523일부터 시작됐으나 양 진영 모두 자격이 의심스럽고 LH와 손잡고 일했던 팀들이라 우리의 재산을 맡길 수 없는 분들로 구성되어 있으니 토지 등 소유주 분들을 주민대표 및 임원 투표를 거부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 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비대위 관계자는 "현재 주민협의체 회장 선출을 둘러싸고 두명의 회장 후보 진영으로 편이 갈려 여러가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그동안 협의체회장을 박혜영 씨와 박윤희 씨가 서로 하겠다고 사무실을 열고 있다" 며 "이들은 모두 염불보다는 잿밥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그 증거는 바로 LH로부터 월 사용경비를 2,300만원 넘게 요구하고 있다" 고 주장했다.

 

또 이관계자는  월급과 업무추진비 등을 포함하면 그 비용은 실로 엄청나다. 결국 이는 모두 주민의 막대한 부담금으로 돌아온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혜영 씨가 소유한 주택은 2인 소유 부부공동명의로 공유지분으로 계산하면  사실상 박 씨의 권리가액은 얼마되지 않는다고 폭로했다.

 

 

아울러 비대위 관계자는 박윤희 씨는 2016년도에 경매로 낙찰 받은 주택을 부동산생보신탁으로 동생명의로 대출받은 것으로 드러나는 등 신탁에서 재산처분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상태였다. 이로 인해 조합원 자격여부가 문제되자 올 5월 신탁사로부터 소유권을 본인 명의로 바꾼 인물로서 출마 자격 여부는 물론, 대출금을 상환한다면 권리가액은 전무할 것이다이러한 두 사람을 믿고 협의체 구성을 할 수 없다는 투표 거부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고 주장했다

 

이어 비대위에서는 3080 재개발에 대한 위헌 소송을 변호사에게 위임한 상태이고 원미로 변 상가들은 별도로 지구 지정 철회소송을 진행 중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3080 공공복합 사업은 영세소상공인과 서민들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사업이라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3080 공공복합 사업은 서울을 비롯해 인천 등 곳곳에서 주민들의 거센 반발과 저항을 부르고 있다.

 

부천 원미사거리 북측지역도 대다수 주민의 반발 속에 사업 추진이 불투명해지고 있다.

 

토지소유주는 물론 상가 소유주들도 공공복합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사업 백지화를 주장하고 있다.

 

특히 두산아파트 입구 주변 상가 소유주들은 사업지구 편입 해제와 공공복합 사업 철회를 강력하게 요청하며 정부를 상대로 하는 투쟁을 밝히고 나섰다.

 

비대위를 비롯한 주민 대다수는 “3080 공공복합 사업은 부동산 공급 확대라는 미명 하에 추진 중인 관 주도의 일방적인 강제수용 방식의 사업이다. 이로 인해 원주민의 재산권과 생존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어 즉각적인 해제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관 주도의 사업이 아닌 민간 자율의 재건축 재개발이 민주적이며, 시대 흐름에도 부합한다는 것이다.

 

윤석열 정부도 민간 자율의 재건축 정책을 강조하고 있어, 부천 원미사거리 북측지역은 물론 부천시 전체의 공공복합 사업 추진에도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부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새단장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